Posts List

2013년 9월 26일 목요일

올엠 개발자 인터뷰 ① "자신만의 경쟁 포인트를 준비하세요!"


올엠에는 간혹 게임 개발자를 꿈꾸는 학생들의 메일이 날아오곤 합니다.
실제로 올엠에서 일하고 있는 개발자를 직접 만나보고 싶어하거나, 혹은
직접 일하는 환경을 보고 싶다는 내용이 대부분인데요.
늘 업데이트로 바쁜 라이브 게임의 특성상 모든 인터뷰에 응하지는 못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실제로 이런 학생들과 개발자의 만남이 직접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이번에는 특별한 인연이 있는 디지텍고의 학생들이 정식으로 인터뷰를 요청하셨는데요,
게임사의 업무를 궁금해 하시는 여러분, 특히 올엠에 관해 궁금한 여러분이시라면
디지텍고 학생들의 질문과 거의 비슷한 질문을 품고 계실 것 같아요!
이날 디지텍고 학생들의 인터뷰를 따라가며 여러분이 궁금하신 점들을 블로그지기가 하나하나씩 알려 드릴게요 :)


이번 인터뷰는 올엠에서 게임 엔진을 담당하고 있는 디지텍고 선배인 서장규 파트장님과 진행되었는데요.
학생들의 취업, 그리고 올엠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 드리는 자리였답니다. 
(그렇습니다. 선선한 가을 바람과 함께 취업 시즌이 또 왔군요 ^ㅁ^)

올엠, 드루와 드루와~ 

:: 올엠이 좋아하는 사람들, 기억 나시죠? :: 

관련링크 올엠의 인재상? 시작과 끝은 Fun&Wise!

함께 성장해 나갈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곳이 바로 올엠!
꼭 채용공고를 통하지 않더라도 다양한 루트를 통해 들어오신 올엠인들이 많은데요.

먼저 올엠 프로그램실을 총괄하고 계신 나승원 실장님!
중학교 때부터 취미생활로 게임을 즐기고 계셨던 실장님은 대학 시절 우연히 오락실에서 지금의 크리티카
개발총괄 PD인 김영국 이사님을 만나 게임 프로그래밍의 길로 들어서게 되셨답니다.
이 때 나승원 실장님의 전공은 바로 '생물학'이었다고 해요.ㅎㅎ

또, 이전부터 올엠 블로그를 찾아 주셨던 분이라면 이 포스터를 기억하실텐데요.
바로 2009년 진행되었던 올엠 대학생 프로그래밍 대회!


관련링크 (TIG 기사) 대학생들의 인공지능(AI) 대전 현장을 가다

:: 이 중에 한 명, 미래의 올엠인이 있다! +_+  :: 

당시 프로그래밍 대회에서 우승했던 49 COM’s 팀 중 한 분. 바로 현재 올엠의 프로그래머로
크리티카 스튜디오에 속해 계신 김기남씨랍니다. (위의 사진 속에도 계신데... 과연 어느 분일까요?ㅎㅎ)

또, 고교 재학 중 테스터로 올엠과 처음 인연을 맺은 후,
혼자서 꾸준히 해 왔던 프로그래밍과 기획 공부를 통해 쌓은 실력이 눈에 띄어
바로 전격 입사하신 올엠인도 계시죠. (현재는 제작기획실에서 기획자로 일하고 계세요!)

:: 지난 번 방문해 주셨던 PvP 테스터 여러분. :: 

그 중 오늘의 인터뷰이! 올엠의 엔진 파트를 맡고 계신 '서장규' 파트장님을 소개합니다~


서장규 파트장님은 고등학생 때 컴퓨터 유지 보수 업무를 맡는 인턴으로 처음 올엠에 들어오신 케이스!
당시 서장규 파트장님을 눈여겨 보신 프로그램 실장님이 시험 삼아 맡긴 업무들이 재미있어
그간 공부한 것들과 어깨 너머로 익힌 기술로 하나하나 해결하다 보니 실력이 부쩍 늘었고,
결국 정식 사원으로 입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 파릇파릇한 서장규 파트장님의 입사 당시 모습.ㅎㅎ  ::

재학 중에도 게임 동아리 'O.N'을 창설해 초대 회장직을 지내셨을 정도로 게임을 좋아하셨고,
몇 번씩 게임을 만들어 보았던 경험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그리고 그 동아리의 2대 회장도 올엠에 입사하셨다는 후일담이 전설의 레전드...ㅇㅁㅇ)

이날 방문한 디지텍고는 서장규 파트장님의 모교이기도 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요청으로 서장규 파트장님께서 인터뷰를 진행하게 되셨답니다.

:: 예전에 진행되었던 학생들의 올엠 견학. 이 때도 서장규 파트장님께서 올엠의 생활에 대해 알려 주셨답니다. :) :: 

미리 메일로 질문하고 싶은 내용도 충실하게 준비해 보내주신 디지텍고 학생들.
인터뷰나 견학을 오실 때 이렇게 궁금한 내용들을 미리 준비해 주시면 더 많은 것을 얻어가실 수 있죠! :D
분명 궁금한 점이 많았는데, 막상 개발자를 만났을 때는 질문이 생각나지 않아 당황스러운 경우도 있거든요. 

::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방송된 올엠과 서장규 파트장님의 인연.
학벌, 전공에 관계없이 준비되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환영한답니다. :: 

그럼, 지금부터 디지텍고와 서장규 파트장님의 인터뷰를 따라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자신만의 경쟁 포인트를 준비하세요!"

1. 반갑습니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올엠 프로그램실 엔진 파트장을 맡고 있는 서장규 입니다.
서울 디지텍 고등학교를 2006년 졸업했습니다. 재학 중에도 O.N이라는 게임제작 동아리를 만들어서
초대 회장직을 맡을만큼 게임을 좋아했었고, 현재도 대학에서 컴퓨터학부에 재학 중이며 올엠에서 8년째 근무 중입니다.

:: 사내웹진인 올엠 IN&人의 표지 모델도 맡으셨었죠. :) ::


2. 올엠은 어떤 회사인가요?
- 구성원 각자가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재미를 느끼고, 그로 인해 다른 사람들에게도 재미를 줄 수 있는 결과를
내는 것을 추구하는 회사입니다. 조직 자체가 수직적이지 않고, 신입사원이라도 누구나 회사와 게임에 대한 의견을 낼 수 있는
수평적인 분위기이기 때문에 자유로운 의견 교환 속에서 더 좋은 결론을 도출할 수 있습니다.
열정적이고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 회사입니다.

:: 송년회와 워크샵! ::

3. 올엠에서는 어떤 일을 맡고 계신지, 조금 더 자세히 소개 부탁 드립니다.
- 프로그램실에서 <크리티카>의 전반적인 기반 시스템, 3D graphics, Resource System 등의 시스템과
Map Editor, Effect Editor등 각종 툴들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좀 더 쉽게 풀어서 얘기하자면, <크리티카> 개발에 필요한 그래픽 엔진,
맵 툴, 이펙트 툴, 모델 툴, 외부 라이브러리 등의 개발 및 유지 보수와 각종 서포트를 맡고 있죠.

:: 업무 중이신 서장규 파트장님. ::

4. 프로그래머가 되기 위해 공부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요?
- 자신의 경쟁 포인트를 만들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공모전 수상 실적 등을 들 수 있겠죠.
물론, 뛰어난 실력은 기본입니다.

실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일단은 학교 공부에 충실해야겠죠. 영어, 수학, 프로그래밍 공부도 물론이고요.
프로그래밍은 다양한 활동을 하고 경험하면서 실력을 쌓을 필요가 있습니다. 공모전이나 정보 올림피아드 같은 대회를
준비하는 것도 좋고, 동아리 활동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중요한 건 학과 공부뿐만 아니라
방과 후에도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프로그래밍 외에 영어도 많이 공부해야 합니다.
실제 업무를 진행하다 보면 심심치 않게 영어를 접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논문을 봐도 영어고,
막히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구글링을 해도 대부분의 해결책은 영어로 적혀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수준 이상의 영어를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에는?

:: 서장규 파트장님이 후배들을 위해 직접 만드셨던 PPT! ::

5. 8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올엠에서 근무하셨는데, 업무를 진행하면서 특히 중요하다고 느껴진 것은 
무엇인가요?
- 사람과 대화하는 스킬을 많이 연습해야 합니다. 저도 아직까지 부족한 부분 중 하나인데요.
게임은 혼자 만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른사람과 협업하는 능력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어야합니다. 마지막으로, 실제 업무에 투입되었을 때
업무를 해 나갈 수 있는 실력도 키워야 합니다.

6. 게임 개발자를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한 마디 부탁 드립니다.
-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찾아옵니다. 현재에 만족하지 말고 꾸준하게 준비해야 합니다.
저 같은 경우도 꾸준하게 준비했기 때문에 기회가 찾아왔고, 찾아온 기회를 잡을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기회가 왔을 때 잡을 수 있는 실력을 키우시기를 바랍니다.



올엠,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취업 시즌을 맞아 게임업계를 꿈꾸는 분들은 한창 자소서를 쓰기 위해 깊은 자아성찰에 빠져 계실 수도 있겠네요.

저도 취업을 준비하면서 블로그에 실려 있는 인터뷰들을 많이 참고했었는데,
이렇게 실제 업무를 진행하고 계신 올엠인들의 이야기를 전해 드리려니 뭔가 신기한 기분이랍니다.+_+
앞으로도 가능한 실제 게임회사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드리려고 하는데요.
각 회사마다 뚜렷한 개성이 있는만큼, 올엠 블로그에서 보신 정보들은 올엠의 정보일 뿐!
올엠 블로그에서 본 게임회사의 모습이 좋아보인다면 그건 여러분이 올엠과 잘 맞는 사람이라는 의미일지도 몰라요. :9

그럼, 다음 포스팅에서 보여드릴 올엠에서 만나요~




댓글 1개:

  1. Though there are covered plunger metals that have the identical look and feel as metal and may have characteristics and properties which might be} comparable, they're quite different. In many ways, metal is an entity unto itself with traits that exceed different metals. Roll bending is done by passing the metal inventory into a set of three rolls. A widespread configuration consists of two stationary lower rolls and one transferring higher roll. The movement of the higher curler bends the metal at a radius that depends on by} the radii and distances between the rolls. Lapping is identical as honing but generally uses lower speed and lower stress abrasions.

    답글삭제

올엠블로그에 자유롭게 댓글을 달아주세요.

ShareThis